본문 바로가기
이슈텔러

1박 2일 식도락 여행(먹거리 여행) 필수 코스 - 전주 한옥 마을

by 가노가노 2021. 10. 31.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가노가노입니다!

여러분들은 식도락 여행(먹거리 여행)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먹는 걸 진짜 엄청 좋아해서 가끔씩 친구들과 식도락 여행을 떠나곤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그 중에서도 한국인의 손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전라북도 전주의 한옥마을 식도락 여행기에 대해서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교동떡갈비

전주에서 처음으로 먹었던 메뉴는 바로 떡갈비입니다. 일단 전주가 제가 사는 곳이랑 거리가 멀다는 점과 여행지에서 먹는 첫 음식은 기름지고 맛있는 것이어야한다는 저의 철학? 같은 것이 있어서 일부러 떡갈비로 시작을 했습니다. 도착 했던 시간이 점심이었는데요. 그래서 떡갈비 점심특선 메뉴가 15,000원에 제시되어 있길래 친구의 옷깃을 끌어다가 들어왔던 곳입니다. 상 자체도 깔끔하고 단아했으며, 기본이 충실하였습니다. 또한 떡갈비도 고기의 육즙이 상당했으며, 쫀득함과 부드러움이 잘 조화롭게 이루어져서 정말 첫 음식부터 만족 중에 대 만족을 하고 기분 시작했었습니다.

728x90

 

 

닭꼬치와 문꼬치

첫 식사를 만족스럽게 마친 저와 친구는 한옥마을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면서 구경을 간단하게 했고, 간단한 민속놀이도 즐긴 후에 약간 출출해졌는데요. 그래서 한옥마을 안을 배회하던 중에 닭꼬치와 문꼬치를 발견하였습니다. 가격이 솔직히 저렴한 편은 아니였지만, "식도락 여행에서 가격은 중요하지 않다. 오직 맛있으면 된다."라는 철학을 가진 저와 친구였기에 요깃거리도 할 겸 문꼬치와 닭꼬치를 하나씩 구매했습니다. 문꼬치는 5,000원, 치즈닭꼬치는 4,000원이었는데요. 솔직히 가격에 비해서 엄청 맛있다 라고는 못하겠지만 그냥저냥 요깃거리로는 나쁘지않았던 것 같습니다. "맛이나 양에 비해서 가성비는 떨어진다."라는 평가를 친구와 제가 동시에 했던 것 같습니다.

반응형

 

베테랑 - 들깨칼국수

저녁으로는 베테랑이라는 식당에서 칼국수와 만두를 먹었습니다. 쌀쌀해진 날씨에 들깨가루와 고춧가루, 김가루를 가득 뿌리고 계란을 풀어서 걸쭉해진 국물과 면이 잘 어우러져서 정말 맛있었으며, 만두 또한 고기의 육집이 살아있고 만두피가 얇아서 만두속의 식감을 느낌에 있어서 더 욱 좋았습니다. 칼국수는 7,000원, 만두는 5,000원으로 가격 또한 너무 착했기에 더욱 맘에 들었던 저녁이었습니다.

 

조점례남문피순대 - 피순대

야식으로는 숙소에서 편의점에서 파는 막걸리와 피순대를 먹었습니다. 저희 지역에는 순대를 쌈장 혹은 소금에 찍어먹는데, 여기에서는 초장와 새우젓을 줘서 새로웠습니다. 그 맛 또한 나쁘지 않았으며, 지역마다 다른 장에 찍어먹는 다는 것은 알았지만 전라도가 초장에 찍어먹는지는 처음 알게 된 사실었습니다. 좋은 안주와 막걸리 한병씩 걸친 후에 따뜻한 방에서 잠을 청하며 기분 좋은 하루를 마무리 할 수 있게 해준 야식이었습니다.

 

 

전주왱이콩나물국밥전문점 - 콩나물국밥

2일째 되는 아침에는 어제 술을 먹었고, 쌀쌀한 아침공기에 몸을 펴고 싶었기에 따뜻한 국밥이 생각이났고, 때 마침 콩나물 국밥이 숙취에도 좋고 몸을 따뜻하게 해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먹게 되었습니다. 콩나물 국밥은 콩나물과 오징어의 시원함과 중간중간 약간 매콤하게 씹히는 고추가 아주 일품이었으며, 잘 만들어진 수란에 콩나물 국밥을 몇 숟가락 떠서 섞어먹으니 그 부드러움은 말로 할 수 없었습니다. 아침으로 먹기에 아주 최고였던 한끼였습니다. 가격은 7,000원이었는데요. 제가 지금까지 콩나물 국밥을 저렴하게 먹었던 지라 가격이 살짝 비싸다는 생각을 했지만, 맛은 본 순간 절대 돈이 아깝지 않았습니다.

 

교동육전 - 소고기육전

아침을 먹은 이 후 못가본 한옥 마을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다가 육전은 꼭 먹어봐야한다는 친구의 말에 이끌려서 육전을 먹으러 갔습니다. 적당히 얇은 소고기에 계란물을 묻혀서 구워낸 육전은 식감도 좋았고, 고기가 두껍지않아서 아주 부드럽게 잘 찢어졌습니다. 또한 파무침과 같이 먹으니 파향이 어우러져서 정말 최고의 조합을 이뤘다는 말 밖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가격은 8,000원이며, 야식으로 피순대 대신에 막걸리 안주로 쓰였다면 더욱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던 음식이었습니다.

 

 

45년전통비빔밥 종로회관 - 전주비빔밥

식도락 여행의 끝은 전주비빔밥과 함께 하였습니다. 여러가지 채소와 고기, 그리고 맛있게 만들어진 고추장과 계란이 한 곳에 어우러져서 비벼지는 그 맛은 고소하면서도 자극적이지 않게 맵고 적절히 씹히는 고기와 야채의 조합이 너무나도 좋았습니다. 또한 같이 나온 콩나물 국도 시원하여 약간 매콤해질 때 한입씩 먹으면 그 매운 맛을 적절하게 억제해주는 역할도 잘 해내는 것 같아서 아주 좋은 한끼 식사였습니다. 가격은 10,000원이었으며, 식도락의 피날레를 장식함에 있어서 손색이 없었던 한끼였습니다.


오늘은 1박 2일 전주 식도락 여행을 다녀온 후기를 써봤는데요. 오늘 포스팅을 예약을 걸어놓고 잤더니, 밑에 글이 싹다 잘려서 다시 재업하게 되었습니다. 같은 글 두번이나 올라와서 당황했을 구독자분들, 그리고 중간에 글이 짧려서 당황했을 구독자분들 죄송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6